+ 즐겨찾기에 추가
     회원가입|아이디/비번찾기 |마이페이지|고객센터
장동자동차매매단지를 소개합니다. 광고영상보기 오토딜러 - 딜러전용매물공유시스템 설치하기 한국중앙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바로가기 부품직거래 대전오토월드 바로가기
최근 본 차량
자동차뉴스
"1700만원은 줘야 노란 번호판 사는데…"
작성자 : 우연과필연 작성일 : 2013.10.05 11:26 조회 : 7928

"1700만원은 줘야 노란 번호판 사는데…", '불법' 싣고 달리는 흰색 번호판 택배 트럭

입력
 
2013-10-04 17:33:02
 
수정
 
2013-10-05 00:42:38
 
지면정보
 
2013-10-05 A18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C로그로 보내기
뉴스 인사이드

택배 급증에도 정부 증차는 찔끔
올해 7월 1만2000대 허가했지만 아직도 자가용 택배차 1만대 영업
'카파라치' 도입 등 단속강화 방침…울며 겨자 먹기로 번호판 암거래
#1. 자가용 화물차를 보유한 자영업자 이모씨(52)는 ‘노란 번호판’을 단 영업용 화물차를 보면 마음이 답답해진다. 사업이 잘 안돼 지난 추석 때 용돈벌이라도 할 요량으로 한 운송업체의 택배 일감을 실어나르다 벌금 300만원을 물었다. 경쟁 업체 신고로 불법영업이 적발됐기 때문이다. 이씨는 “택배기사도 번호판 색깔에 따라서 신분이 나뉜다”며 “이거(흰색 번호판) 달고는 어딜 가도 천덕꾸러기 신세”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2. 지난 2일 서울 장안평중고차시장에서 만난 개인용달차 번호판 매매브로커 권모씨. ‘노란 번호판’을 요구하자 “번호판 가격이 하루가 다르게 오르고 있으니 결정했을 때 사는 게 좋다”고 권했다. 그는 “수요는 넘치는데 물량은 없어 가격이 오르기만 한다”며 “나중에 팔아도 손해 안 보니 투자라고 여기고 사라”고 부추겼다. 

전화나 인터넷으로 물건을 주문하는 소비 패턴의 변화로 택배물량이 넘쳐나고 있지만 정작 영업용 택배차량은 턱없이 부족해 자가용 화물차들이 불법영업에 나서는 등 택배 시장이 혼탁해지고 있다. 영업용 화물차량이 부족해 번호판 임대 장사가 판을 치고, 중고차 시장에선 노란 번호판 가격이 1700만원대까지 치솟았다. 2004년 이후 10년 만인 지난 7월 1만여대를 증차해 노란 번호판 가격이 한때 1000만원대로 떨어졌지만 효과는 채 3개월을 가지 못했다. 

◆10년 만에 1만2000대 늘렸지만

현행법상 자가용 화물차가 돈을 받고 화물 운송을 하는 것은 불법이다. 1998년 제정된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화물운수법)은 화물차의 유상 화물 운송은 노란색 번호판(영업용 번호판)을 발급받은 차량에 한정하고 있다. 흰색 번호판을 단 화물차가 택배 영업을 하면 법적 제재 대상이다. 

게다가 정부는 지난해 6월 ‘자가용 화물차로 돈을 받고 화물을 운반하는 행위를 신고할 경우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다’는 조항을 화물운수법(제60조의2)에 신설했다. 자가용 차량을 이용한 불법 택배 영업 행위에 대해 ‘카파라치 제도’(신고포상금 제도)를 시행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이에 대해 택배업계는 시장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탁상행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2004년 영업용 번호판을 신고제에서 허가제로 바꾼 뒤 10년 가까이 신규 차량을 늘리지 않았다. ‘화물운송차량 공급 과잉’이 이유였다. 하지만 택배 물량은 10년 동안 3배 이상 급증했다. 지난해 택배 물량은 13억개에 달했다. 택배업계는 늘어나는 물량을 감당하기 위해 영업용이 아닌 자가용 택배 기사들까지 고용했다. 업계의 불만이 높아지자 국토부는 지난해 4월 택배용 신규 차량 번호판을 공급하기로 결정, 1년여의 심사를 거쳐 올 7월 노란 번호판 1만2000여개를 새로 발급했다. 

◆단발성 효과…번호판값 1700만원대 치솟아

신규 화물차량 공급에도 업계와 시장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주로 자동차 중고매매시장 등을 통해 유통되는 영업용 번호판 거래가격은 1300만원대에서 최고 1700만원까지 치솟은 상황이다. 서울 장안평중고차시장의 한 브로커는 “정부가 영업용 번호판을 풀면서 한때 1000만원대까지 번호판 가격이 떨어졌지만 금세 원상 회복됐다”며 “최근에는 하루가 다르게 가격이 오르는 추세”라고 전했다. 번호판 거래는 일종의 관행으로 여겨져 제한할 법적 근거도 마땅찮다.

영업용 차량 번호판을 사고파는 과정에서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교통사고 등으로 이미 번호판 사업정지 처분을 받은 차량주인이 구매자에게 이를 속이고 번호판을 넘기고 있는 것이다. 차량주인이 행정처분을 받기 전에 번호판을 넘기면 처벌 역시 넘겨받은 사람의 몫이 된다. 지난 3월 1330만원을 주고 노란 번호판을 산 자가용 택배기사 최모씨는 “이제 마음 놓고 택배 운송을 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는데 영업정지가 뒤늦게 나와 이제 남은 건 빚뿐”이라며 “구청에서 검증 절차가 전혀 없다는 점이 더욱 황당했다”고 말했다.

영업용 차량 품귀 현상이 해결되지 않아 자가용 택배기사들을 상대로 한 용달업계의 번호판 임대 장사도 여전하다. 권리금 300만원과 매월 15만~19만원의 임대료를 내는 형태다.

용달차량 운전자가 자가용 택배 차량의 불법영업을 고발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하얀 번호판’ 택배기사 정모씨(39)는 “특정 영업소를 골라 주변에 잠복하고 있다가 신고하는 용달차 운전자도 있다”고 혀를 찼다. 

◆“불법영업 불가피” vs “증차 돈벌이 수단 우려”

번호판이 고가에 거래되는 것은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서다. 업계에서는 국토부의 번호판 증차가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 4월 기준으로 이전에 17개 택배업체에 등록된 1만6062대의 자가용 택배차량 중 심사를 거쳐 1만3457대를 증차 대상으로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신용불량자 등 영업용 택배차량 전환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2000여대를 제외, 최종적으로 1만1221대를 증차했다. 이에 대해 택배업계는 지난해 4월 이후 등록된 차량과 폐업에 따른 자연감소분 등을 고려하지 않아 증차 효과는 6000대에도 못 미친다고 주장했다. 물류협회 관계자는 현재 4만2000여대의 택배 차량 중 1만여대가 여전히 자가용 택배차량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국토부는 “일부 자가용 차량 소유주들이 기존 번호판을 팔고 새 번호판을 다시 받으려고 하는 등 부작용이 있어 지난해 4월 이전으로 기준 시점을 정할 수밖에 없었다”며 “업계 요구대로 무작정 증차를 계속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서 자가용 택배 차량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면서 택배 대란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토부가 지난 6월 ‘택배 물류 혼란 및 소비자 불편 등의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신고포상금 제도 도입을 보류했지만, 지방자치단체들은 이 제도를 도입할 수 있다. 서울시와 경기도는 내년 초 카파라치 제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배명순 한국통합물류협회 사무국장은 “자가용 택배차량에 대한 단속 강화로 전국적으로 운송대란이 벌어지면 사회 전체적으로 하루평균 3400억원대의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며 “그 피해는 국민들에게 고스란히 전가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지훈/박상익 기자 lizi@hankyung.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으로

자동차뉴스 글쓰기
No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중고차 비수기 5월, 이제는 옛말 관리자2017-05-1932919
 중고자 매매 관리 강화 관리자2016-01-2933532
 중고자동차 제대로 사기(매매단지 등 공인 판매... 관리자2015-12-3133220
 LPG승용차 불법 사용자, 일제 점검 관리자2015-12-1532207
 대포차 수천대 유통한 사이트 운영자 등 244명 ... 관리자2015-11-0433492
70 "1700만원은 줘야 노란 번호판 사는데…" 우연과필...2013-10-057928
69 2013.09 월 신차판매 실적 우연과필...2013-10-026436
68 침수 중고차 소비자 상담, 하반기에 더 늘어난다... 우연과필...2013-09-267098
67 경기불황에 ‘절약형 소비’ 중고차 시장은 ‘방... 우연과필...2013-09-256676
66 국토교통부의 한국자동차튜닝협회(KATA) 구성, ... 관리자2013-09-256557
65 중고차 직거래시 '점검기록부' 첨부 의무화 추진... 우연과필...2013-09-236558
64 공정위 서울강남자동차사업자단체 과징금 부과 관리자2013-09-166273
63 ‘자동차이력정보관리제’ 시행.. 중고차 더이상... 우연과필...2013-09-066850
62 생계형車 다마스·라보, 판매·중고거래 ‘급증... 우연과필...2013-09-056644
61 "북, 택시용 중국 차량 60대 수입" 우연과필...2013-09-056807
60 더 뉴 아반떼, K3 디젤 잇따라 출시 우연과필...2013-09-056775
59 훔친 번호판 달아 고급 렌터카 팔아넘기다 쇠고... 우연과필...2013-09-056405
58 중고차 매입세액공제율 축소, 문제는 없나? 우연과필...2013-09-046388
57 2013. 8월 신차 판매 실적 우연과필...2013-09-046193
56 외제차 싸게 판다고 속여 1억2천만원 챙긴 3명 ... 우연과필...2013-09-025776
55 장안평 일대 자동차산업 중심지로 복합개발 우연과필...2013-09-026202
54 중고차매매업자들, '의제매입세액공제' 개편에 ... 우연과필...2013-08-286450
53 "새 차 같은 중고차, 워런티도 똑같아요" 우연과필...2013-08-289438
52 다마스 단종, 대체재 1t 차량들 중고차 값 올라 우연과필...2013-08-278056
51 올해 말 단종 소식에… 생계형 서민車 '다마스' ... 우연과필...2013-08-266063
50 한국지엠, 순수전기차 ‘쉐보레 스파크EV’ 국내... 우연과필...2013-08-226511
49 신차는 쏟아지는데…문 닫는 폐차장의 역설 우연과필...2013-08-216066
48 인천지방경찰청, 신차를 중고차 밀수출 일당 검... 우연과필...2013-08-206010
47 북한, 올들어 대만 중고차 수입 늘어 우연과필...2013-08-206182
46 중고차 매입부가세 정상 인정을 위한 호소의 글 관리자2013-08-197532
45 현대글로비스 오토옥션, 분당 중고차 경매장 642... 우연과필...2013-08-166662
44 고속도로 통행료 안 내고 내 빼는 운전자 급증 우연과필...2013-08-166446
43 [미국] 중고차 리콜·수리 정보 'VIN 넘버'로 조... 우연과필...2013-08-167598
42 [RE] 우리도 제도적인 장치(법 개정)를 만들고 ... 우연과필...2013-08-165905
41 이것 알면 중고차도 A/S, 환불된다? 우연과필...2013-08-156605

 1 2 3 4 5 6 7 8 

검색  목록으로
조합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문의|광고 및 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