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회원가입|아이디/비번찾기 |마이페이지|고객센터
장동자동차매매단지를 소개합니다. 광고영상보기 오토딜러 - 딜러전용매물공유시스템 설치하기 한국중앙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바로가기 부품직거래 대전오토월드 바로가기
최근 본 차량
자동차뉴스
중고차 매입부가세 정상 인정을 위한 호소의 글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3.08.19 16:47 조회 : 7532

중고차 매입부가세 정상 인정을 위한 호소의 글

 

 

  : 중고차에 대한 매입부가세공제율 축소(2013년 세제 개정안)의 부당성에 대한 호소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 위원님

 

호소인 : ○○ 자동차매매사업(수출)조합 ○○○○○

 

  : 중고차 매입부가세 공제율 축소계획의 부당성에 대한 호소.

========================================= 

 

존경하는 ○○○ 위원님!

먼저 국민행복의 실현을 위해 헌신하시는 ○○○위원님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 자동차매매사업(수출)조합 ○○○○○ 입니다

 

저희 ○○○는 중고자동차매매(수출)를 생업으로 하는 사업자들의 대표 단체로서 전국에 걸쳐  ○○여개 중고차자동차 매매(수출)업체를 구성원으로 하고 있습니다. 매매(수출)업체별로 평균 ○○명 정도의 매매사원들이 근무하고 있어 대략 ○○○○명 정도의 매매사원들이 우리 ○○○ 산하의 매매상사에서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 8 8일 기획재정부에서는 아래와 같이 2013년 세제개편방향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에 따르면 중고차에 대한 매입부가세 공제비율이 현재의 9/109에서 2014년부터는 5/105로 무려 42.3%가 축소되게 되어 있습니다.

 

과세기반 확대를 위해 각종 비과세,감면 특례를 정비하는 차원에서 기획된 개편방향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복지재원의 조달을 위해서는 국민 모두가 어느 정도는 세 부담을 감수해야 하기도 할 것입니다.

 

그러나 위의 개정안은 중고차매매업의 기본 구조에 대한 몰이해의 바탕에서 획일적 시각으로 수립된 것으로서 자칫 세수 증대의 효과를 전혀 보지도 못하고 중고차거래를 지하경제로 후퇴시키기만 하는 매우 위험한 내용입니다. 명분도 없고 실리도 갖추지 못한 개편 방향인 것입니다. 

 

그 이유에 대해 설명을 드리고 저희 업계에서 요구하는 방안을 제시하려 합니다.

 

금번 세제 개정안의 문제점

 

1. 특례 혹은 감면이라는 인식의 문제점

 

중고차에 대한 매입부가세는 조제특례제한법 제 108조에 그 근거를 두고 있습니다.

조세특례에 관련된 법령에 그 근거가 있기 때문에 매입부가세의 의제공제에 대해서 마치 특례를 베풀고 있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영업적 목적으로 중고차를 거래(판매)할 경우 당연히 부가세를 납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그러한 중고차를 상품(원재료)으로 매입할 경우 그에 대한 매입부가세도 당연히 인정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개인 등이 소유한 중고차를 상품(원재료)으로 매입해 올 경우 세금계산서를 발급받지 못하기 때문에 할 수 없이 실제 매입금액의 일정비율(Ex: 10/110 혹은 9/109)을 매입부가세로 의제해서 인정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중고차를 하나의 유통상품으로 간주한다면 그 상품에 대해 매입부가세를 인정해 주는 것은 극히 당연한 일이면 특례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따라서 이번의 세제개편에서 비과세,감면의 특혜 정리 차원으로 중고차에 대한 매입부가세 공제율 축소를 거론하는 것은 옳지 않은 일입니다.  

 

2.. 부가가치세 기본 취지와의 상충.

 

중고차 판매가격에 포함된 매출부가세의 비율은 10/110입니다. 우리나라의 부가세율이 10%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현재 중고차에 대함 매입부가세 인정 비율은 9/109입니다. 2011년도부터 그렇게 축소되어 적용되어 왔습니다. 논리적 이유도 없이 9/109로 축소되어 있습니다.

 

10/110 9/109의 차이로 인해 현재에도 모순적인 부가세 납부가 이루어 지고 있습니다.

천만원에 매입한 중고차를 그대로 천만원에 판매해도 8.3만원의 부가세를 납부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만약 부가세 공제율을 5/105로 축소한다면 천만원에 매입하고 같은 가격으로 판매해도 43.3만원의 매우 큰 금액의 부가세를 납부해야 합니다.

 

부가가치가 전혀 창출되지 않았슴에도 불구하고 획일적으로 부가세가 부과되게 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되어 있습니다. 매출이익이 전혀 없슴에도 부가세를 납부해야 하는 모순이 있는 것입니다.

부가가치세는 거래의 과정에서 창출된 부가가치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는 구조인데 이러한 기본 구조와 배치되는 결과를 가져 오는 것이 금번 중고차 관련 세제개편의 내용입니다.

3. 세금부과의 비례성,형평원칙과의 불합치

 

매입금액에 대해 5/105라는 임의의 축소 공제율을 적용하기 때문에 매입금액의 크기에 따라 납부부가세의 크기가 달라지는 모순이 발생합니다. , 백만원이라는 같은 매출이익에 대해서도 매입금액의 크기에 따라 부가세 납부율이 엄청 큰 차이가 나타나게 됩니다. 예를 들어 백만원에 매입한 중고차에 백만원의 매출이익을 붙여 팔면 134,199(13.4%)의 확정 부가세가 계산되는데 비해 이천만원에 매입한 중고차에 백만원의 매출이익을 붙여 팔게 되면 956,710(95.7%)의 확정 부가세가 계산되게 됩니다. 같은 매출이익에 대해 이렇게 과다한 부과율 차이가 나는 것이 정상일 수가 없습니다.

매출이익률이 30% 이상의 경우에는 세후 이익을 기대할 수 있지만 5%~10%라는 보통의 매출이익률 하에서는 세후 이익을 거의 기대하기 힘든 구조입니다. 고객에게 30% 이상의 바가지를 씌워 판매토록 유도하는 것이 세제 개편의 올바른 방향일까요?

4. 이중과세 모순점 확대.

 

신차 출고시 이미 부가세를 납부한 중고차에 대해 유통과정에서 거래단계 마다 다시 부가가치세를 부과하는 것은 명백한 이중과세 입니다.(세무 이론상 누적 및 과다 환수효과의 발생). 노후 및 마모에 따라 감가가 지속되는 중고차에 대해 부가가치가 창출될 리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 이중과세의 소지를 그나마 덜어주는 것이 매입부가세의 의제 공제제도입니다.

중고차라는 상품을 원재료와 같은 개념으로 간주하여 매입세액을 공제해 줌으로써 매출부가세와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의제 공제율이 10/110이 아닌 9/109 혹은 5/105로 축소하면 그 차이 만큼 이중과세의 모순이 부각되게 됩니다. 신차 출고시 이미 부가세를 납부한 중고차에 대해서는 이후의 중고차 유통단계에서 매출부가세를 계상해서는 안 된다는 논리가 힘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5. 중고차매매업자에 대한 과중한 부담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중고차거래시 세금계산서를 받을 수 있는 법인이나 사업자 명의의 차량은 12.3% 수준 밖에 되지 않습니다.(총 자동차보유대수 19,222,589 / 법인 및 사업자 명의차량 2,365,766. 2013 7월 말 기준). 따라서 중고차거래시 약 88%의 차량들은 세금계산서를 받을 수 없어 부가세 의제 공제의 대상이 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매출부가세는 10/110을 내는데 매입부가세는 5/105 만큼 만 환급을 인정해 준다면 중고차 매매업은 부가세 때문에 사업의 영위 자체가 되지 않습니다.

경영을 잘 하고 못 하고의 문제가 아닙니다. 기본 수익구조가 형성이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아래의 표에 나와 있듯이 매출이익이 5% ~ 20% 정도라고 가정했을 때 매출이익 대비 부가세 과세율이 95.7% ~ 30.7%로 터무니 없이 높게 산정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중한 과세율을 감당할 수 있는 사업자들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 

중고차매매업계의 요구사항

 

중고차사업자들은 대체로 영세한 사업자들에 불과합니다. 그 안에서 일하는 딜러들도 형편이 어렵습니다.

중고차라는 상품이 고가의 소비재이기 때문에 외견상의 매출액은 커 보이지만 실제 중고차매매(수출)업의 실태는 원시적이고 영세합니다. 매입자금의 조달도 상사대표가 독자적으로 할 수가 없어 매매상사 내 달러들의 공동으로 조달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사실상 3~7명 정도가 동업을 하는 형태와도 같습니다.

 

언론에서는 연본 3,450만원 급여생활자가 매월 1만원 정도 소득세가 늘어나는 문제를 연일거론하고 있습니다. ??

 

그런데 중고차매매(수출)업체는 5/105의 공제율 하에서는 매월 수백만원의 부가세 부담이 추가되게 됩니다.

아래의 표에 나타나 있듯이 천만원짜리 중고차를 월간 10대를 판매하게 되면 과거 대비 월간 3,494,980원의 부가세를 더 납부하게 됩니다. 연간으로 약 4,200만원을 더 부담해야 합니다.

 

위와 같은 추가 부담이 발생하게 된다면 중고차매매업체들은 그 과다한 부담을 피하기 매입,매출이라는 형태를 포기하고 아예 알선거래에 주력하거나 기타 변칙적인 방법으로 사업자거래를 당사자거래로 위장하려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한 행위가 옳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세법 규정상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세금을 피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편법, 불법적 방법을 쓰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런 현상이 확대되게 되면 사업자거래가 대폭 줄어들게 되고 결국 정부의 세수증대 기대는 무산되게 됩니다.

 

그래서 이번의 중고차 관련 매입부가세 공제율 축소 방안이 명분도 실리도 없다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우리 중고차유통업계의 요구는 아래와 같습니다.

 

1. 2010년 이전과 같이 10/110의 정상적인 공제율이 적용되어야 합니다.

이러한 정상적 공제비율을 적용하되 부가세 탈루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국민권익위원회, 국토교통부, 안전행정부가 이미 입법 예고를 한 중고차거래실명제를 엄격하게 시행해 나가야 합니다.

중고차 유통업계에서는 중고차거래실명제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최대한 지원하고 협조해 나갈 것입니다.

 

2. 기존에 민주당 이 용섭 의원 등이 입법 발의했던 차액(마진)과세 방식의 도입도 적극 지지합니다.

세전 매출액에서 세전 매입액을 차감한 금액에 부가가치세율을 곱한 금액을 납부토록 하는 제도입니다.

독일이나 프랑스 등에서 이미 중고품이나 골동품 등을 대상으로 현재 시행하고 있는 검증된 제도로서 한국에서도 이를 시행하는 데에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았습니다.

이러한 마진과세제도하에서는 10/110의 공제비율이 인정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3. 만약 1,2의 적용이 불가능하다면 최소한 현행의 9/109의 비율이라도 적용이 될 수 있기를 요구합니다.

논리적 모순과 이중과세의 소지가 있는 비율이기는 하나 이미 2년 정도 시행이 되어 왔기 때문에 법적,제도적 안정성이 담보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중앙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정책위원장

                                                                                                

                                                                                                     신 현 도

 

이전글 다음글 목록으로

자동차뉴스 글쓰기
No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중고차 비수기 5월, 이제는 옛말 관리자2017-05-1932916
 중고자 매매 관리 강화 관리자2016-01-2933532
 중고자동차 제대로 사기(매매단지 등 공인 판매... 관리자2015-12-3133220
 LPG승용차 불법 사용자, 일제 점검 관리자2015-12-1532207
 대포차 수천대 유통한 사이트 운영자 등 244명 ... 관리자2015-11-0433492
70 "1700만원은 줘야 노란 번호판 사는데…" 우연과필...2013-10-057927
69 2013.09 월 신차판매 실적 우연과필...2013-10-026436
68 침수 중고차 소비자 상담, 하반기에 더 늘어난다... 우연과필...2013-09-267098
67 경기불황에 ‘절약형 소비’ 중고차 시장은 ‘방... 우연과필...2013-09-256676
66 국토교통부의 한국자동차튜닝협회(KATA) 구성, ... 관리자2013-09-256556
65 중고차 직거래시 '점검기록부' 첨부 의무화 추진... 우연과필...2013-09-236558
64 공정위 서울강남자동차사업자단체 과징금 부과 관리자2013-09-166273
63 ‘자동차이력정보관리제’ 시행.. 중고차 더이상... 우연과필...2013-09-066850
62 생계형車 다마스·라보, 판매·중고거래 ‘급증... 우연과필...2013-09-056644
61 "북, 택시용 중국 차량 60대 수입" 우연과필...2013-09-056806
60 더 뉴 아반떼, K3 디젤 잇따라 출시 우연과필...2013-09-056775
59 훔친 번호판 달아 고급 렌터카 팔아넘기다 쇠고... 우연과필...2013-09-056405
58 중고차 매입세액공제율 축소, 문제는 없나? 우연과필...2013-09-046387
57 2013. 8월 신차 판매 실적 우연과필...2013-09-046193
56 외제차 싸게 판다고 속여 1억2천만원 챙긴 3명 ... 우연과필...2013-09-025776
55 장안평 일대 자동차산업 중심지로 복합개발 우연과필...2013-09-026202
54 중고차매매업자들, '의제매입세액공제' 개편에 ... 우연과필...2013-08-286450
53 "새 차 같은 중고차, 워런티도 똑같아요" 우연과필...2013-08-289438
52 다마스 단종, 대체재 1t 차량들 중고차 값 올라 우연과필...2013-08-278056
51 올해 말 단종 소식에… 생계형 서민車 '다마스' ... 우연과필...2013-08-266063
50 한국지엠, 순수전기차 ‘쉐보레 스파크EV’ 국내... 우연과필...2013-08-226511
49 신차는 쏟아지는데…문 닫는 폐차장의 역설 우연과필...2013-08-216066
48 인천지방경찰청, 신차를 중고차 밀수출 일당 검... 우연과필...2013-08-206010
47 북한, 올들어 대만 중고차 수입 늘어 우연과필...2013-08-206182
46 중고차 매입부가세 정상 인정을 위한 호소의 글 관리자2013-08-197532
45 현대글로비스 오토옥션, 분당 중고차 경매장 642... 우연과필...2013-08-166662
44 고속도로 통행료 안 내고 내 빼는 운전자 급증 우연과필...2013-08-166446
43 [미국] 중고차 리콜·수리 정보 'VIN 넘버'로 조... 우연과필...2013-08-167598
42 [RE] 우리도 제도적인 장치(법 개정)를 만들고 ... 우연과필...2013-08-165905
41 이것 알면 중고차도 A/S, 환불된다? 우연과필...2013-08-156605

 1 2 3 4 5 6 7 8 

검색  목록으로
조합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문의|광고 및 제휴문의